하이뉴 건담 HWS 3차 구매 경과 로봇의 세계

참 건프라를 게임 예판사듯이 어렵게 구하게 되지 말입니다.

바로 제목대로의 이야기. 요즘의 신제품 건프라로서 벌써 많은 분들이 리뷰를 올려주고 있는 MG 하이뉴건담 ver.KA. 근데 반다이가 아주 맛들린 상술로서 지난번 버카 그냥 뉴건담 때도 더블 판넬 어쩌구 하면서 판넬만 따로 팔더니 이번에도 아예 예전같으면 그냥 킷에 더해서 정식제품으로 새로 나왔을법한 추가부품, MG HI-NU 건담 Ver.Ka용 확장세트 HWS도 당당히 3만원 이상 받으며 따로 파는 것이 당연한 추세가 되었는데요 --;

싱거운 소리는 관두고 이게 굉장한 인기를 끌어서 첫 구매는 물론이고 2차 구매 역시 무슨 그짓말 보태서 대학생 수강신청 혹은 이쪽 업계의 또다른 유행인 패키지게임 예판 구매 마냥 큰 호응을 받으며, 물건너에서는 다른 한정판도 4차까지 간적이 있다지만 또 국내에서는 드물게 3차 구매까지 받게 되었으며 그 날이 바로 오늘이었습니다. 물론 되팔이들의 횡포도 한몫했지만요.

그래서 저도 어젯밤 12시부터 들락날락하고 오늘도 아침 8시부터 아예 저 구매창은 띄워놓고 이제나저제나하다가, 5시 땡 해서 혹시나 하고 클릭하니 마침내 성공했네요. 일단 페이지에서는 10분도 안되서 또 재고없음이 떠버렸지만 취소한 물건들이 있는지 새로고침을 하다 보면 또 구매가 가능하기도 하니 30분 단위로 물량을 푸는걸까요.. 참 근데 이게 무슨 경매도 아니고 제가 제 돈 주고 물건 사겠다고 하는 것도 게임 말고 심지어 건프라까지도 이렇게 긴장타면서 신경쓰는 일이 되버린건지 원 정말로.








또 전에도 썰을 풀어본 적이 있는데, 여기 토이밸리는 물론이고 여러 커뮤니티의 방을 꽉 채우신 고수 분들에 비하면 하품나올 정도이지만 방 한구석에 저렇게 작은 기둥을 세운 밀린 모형들오 위의 하이뉴HWS 포함해서 이제 빨리 손을 봐야겠어요. 올해 안까지 저거 1/3은 만들고 싶습니다!…아마도.

이렇게 오늘도 반씨네 상술에 농락당하는 자신을 돌아보면서, 언제나 모든 분들에게 포스가 함께 하시기를.

덧글

  • 리장 2014/09/15 17:56 # 답글

    뉴건버카에도 조립하려고 추가구입할까 했는데 통수를 신나게 쳐주네요
  • 알트아이젠 2014/09/15 18:02 # 답글

    그래도 구하셨군요. 저는 Ver KA의 무지막지한 데칼 러쉬레, 진작에 포기했습니다만.
  • 魔神皇帝 2014/09/15 20:38 # 답글

    일정수량을 조금씩 나눠푸는 모양이더군요.

    전에 어떤 분이 혼웹관련으로 문의 하니 반코에서 '자기들은 보따리상이 아니다' 라고 했다던데, 수요예측을 제대로 하길 하나 본사에 수량을 제대로 따오길 하나... 요즘 하는 꼬락서니보면 그냥 보따리상보다도 못한거 같습니다.
  • 포스21 2014/09/15 20:39 # 답글

    예전의 마리오 해피밀 사건이 생각납니다.
  • 제6천마왕 2014/09/15 22:51 # 답글

    구매 방식은 좀 말이 많기는 했어도 이래저래 물량이 많이 풀렸으니 되팔렘들 망하는 꼴이 아주 선하네요.
  • neosrw 2014/09/15 23:02 # 답글

    5시부터 8시사이에 조금씩이다보니 외근직인 저는 구입이 힘들고 결국 지인을 통해서 구하게됩니다 다행이도
  • 듀얼콜렉터 2014/09/18 07:56 # 답글

    일본에서 제 형한테 줄 생일선물로 하이뉴버카 구입하긴 했는데 HWS까지 사기엔 힘들것 같습니다, 핫.
댓글 입력 영역


고독


웃어라,
세상이 너와 함께 웃을
것이다,

울어라,
너 혼자만 울게 되리라,

낡고 슬픈 이 땅에선
환희는 빌려야만 하고,

고통은 그 자체만으로도
가득하니까.

노래하라,
언덕들이 응답하리라

탄식하라,
허공에 흩어지고 말리라

메아리들은 즐거운
소리에 춤을 추지만

너의 근심은 외면하리라.



기뻐하라,
사람들이 너를 찾으리라

슬퍼하라,
그들은 너를 떠날 것이다.

사람들은 너의 즐거움을
원하지만

너의 고통은 필요로 하지
않는다.

즐거워하라,
그러면 친구들이 늘어날
것이다.

슬퍼하라,
그러면 그들을 다 잃고
말 것이다.

네가 주는 달콤한 술은
아무도 거절하지 않지만

인생을 한탄할 때는
너 홀로 술을 마시게 될
것이다.



축제를 열라,
그럼 너의 집은 사람들로
넘쳐나리라

굶주리라,
세상이 너를 외면할 것이다.

성공하여 베풀라,
그것이 너의 삶을
도와주리라.

하지만 아무도 죽음은 막지 못한다.

즐거움의 방들엔
여유가 있어
길고 화려한 행렬을
들일 수 있다.

하지만 좁은 고통의
통로를 지날 때는

우리 모두는 한 줄로
지나갈 수 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