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으로 선거운동 전화가 오면 기분이 나쁘다 주절주절 포스

저만 그런건지 좀 뭣하더라구요.

거두절미하고 바로 제목대로의 이야기. 지방선거도 딱 1주일 앞으로 다가왔으며 출근길이나 퇴근길의 지하철역 앞에서도 새누리당, 새정치민주연합, 그외 기타 등등에서 시장과 구청장, 시 의원 등 여러 선거에 나서는 여러 후보들이 잘 부탁드린다고 인사를 하고 안내물을 나눠주는 것도 익숙한 풍경이 되었는데요. 저도 성격은 다르지만 예전에 유인물 나눠주는 일을 좀 한적이 있어서 보통 길에서 뭐를 주면 일단은 잘 받는 편입니다. 모아서 보면 재미도 있구요.

또 집전화로도 무슨 중요한 현안 있을 때도 그렇고 이런 선거철에도 그렇고 리서치 기관들에서 설문 전화가 꽤 자주 오는데, 특히 주말에는 더 심해서 지난 토, 일요일에도 선거 의견 앙케이트 조사가 5번은 걸려왔더라구요. 이런거 응답하는 하나하나가 여론에 영향을 주려나 싶어서 이런 것도 왠만하면 잘 응해주는 편인데 유독 기분이 약간 싸~해지는게 바로 핸드폰으로 걸려오는 선거운동 홍보전화입니다.

뭐 개인정보 유출 그런 차원까지는 안가더라도 여기저기 사이트 회원가입할 때 전화, 핸드폰 번호 입력이 필수에다가 개인정보 이용 동의하겠냐 해서 예 누른 적도 많으니까 제 번호가 이리저리 퍼지는 것도 그러려니 하는데요. 그래도 이렇게 어디서 손에 넣었는지 제 번호로 전화해서 선거운동 한다고, 즉 '나는 어디에서 따로 손에 넣은 니 정보를 잘 써먹겠다'는 의도가 팍팍 드러나면 좀 그시기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아까도 저녁 먹는데 모르는 번호로 전화가 걸려와서 받아보니까,



"여보세요."


"안녕하세요, 교육감 후보 XXX에 대해 알려드리고자 전화드렸습니 …." (어떤 아줌마 목소리)


"…제 핸드폰 번호는 어떻게 아셨어요?"


"어…그게…저기서 그, 알아가지구요."

"……."




더 들을 것도 없이 그냥 뚝. 투표할 때 당보다도 후보 자신과 정책을 더 잘 보라고 뽑으라지만 저 X 씨는 영 껄끄러워졌습니다. 스팸문자도 짜증나는데 이젠 직접 전화까지 걸고 참 너무하더라. 모든 분들에게 포스가 함께 하시기를.

덧글

  • animelove 2014/05/27 22:43 # 답글

    전 회사 전화로 서울시의 모 후보 홍보전화가 오더군요...
  • 토나이투 2014/05/27 22:45 # 답글

    도대체 주지도않은 전화번호는 어디서 알아가지곤...이런거 다 선관위에 신고가 되어야하는데 말입니다 흠
  • 포스21 2014/05/27 22:48 # 답글

    전 어디더라? 순천쪽에서 문자가 옵니다. ^^
  • 환상그후 2014/05/27 23:10 # 답글

    전 서울에 있는데 부산에서 자기 뽑아달라고 연락오던데요? ㅋㅋㅋ
  • 센프 2014/05/27 23:14 # 답글

    전 부천사람인데 서울, 천안, 부산에서 문자가 날아오더군요.
  • Megane 2014/05/27 23:15 # 답글

    핸드폰이 없어서 행복한 1인. 하지만 없으면 뭐해. 엄마 핸드폰으로 전화오는 걸...oTL
  • しズく 2014/05/27 23:18 # 답글

    전 대구에서 전화가 오더랍니다 ㅎㅎ
  • waterwolf 2014/05/27 23:25 # 답글

    전 스팸차단앱에 "의원", "위원", "후보"라는 단어가 들어가면 무조건 차단시키게 해뒀습니다.
  • 크레멘테 2014/05/27 23:35 # 답글

    의원 본인이 전화를 해야 쌍욕을 할텐데 저 아주머니들한테는 뭐라 그럴 수도 없고(알바일테니) 참 거지같습니다.
  • 라비안로즈 2014/05/28 00:06 # 답글

    전 서울에 살고있지도 않고.. 그리고 혹여 있었더라도 그 지역이 아닌데 문자가 자꾸 오더라구요 ㅠㅠ 저도 짜증많이 나고 그쪽 사람들에게 뽑지 마라고 광고하고 싶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


고독


웃어라,
세상이 너와 함께 웃을
것이다,

울어라,
너 혼자만 울게 되리라,

낡고 슬픈 이 땅에선
환희는 빌려야만 하고,

고통은 그 자체만으로도
가득하니까.

노래하라,
언덕들이 응답하리라

탄식하라,
허공에 흩어지고 말리라

메아리들은 즐거운
소리에 춤을 추지만

너의 근심은 외면하리라.



기뻐하라,
사람들이 너를 찾으리라

슬퍼하라,
그들은 너를 떠날 것이다.

사람들은 너의 즐거움을
원하지만

너의 고통은 필요로 하지
않는다.

즐거워하라,
그러면 친구들이 늘어날
것이다.

슬퍼하라,
그러면 그들을 다 잃고
말 것이다.

네가 주는 달콤한 술은
아무도 거절하지 않지만

인생을 한탄할 때는
너 홀로 술을 마시게 될
것이다.



축제를 열라,
그럼 너의 집은 사람들로
넘쳐나리라

굶주리라,
세상이 너를 외면할 것이다.

성공하여 베풀라,
그것이 너의 삶을
도와주리라.

하지만 아무도 죽음은 막지 못한다.

즐거움의 방들엔
여유가 있어
길고 화려한 행렬을
들일 수 있다.

하지만 좁은 고통의
통로를 지날 때는

우리 모두는 한 줄로
지나갈 수 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