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창조의 진실 - '원래는' 주절주절 포스

바로 그때 그들에게는 과연 무슨 일들이 있었나.

물건너에서는 완결되었으나 여러가지 사정으로 인해 정발이 중단되어 아쉬운 작품. 역시 완결된 엑셀사가는 과연 언제쯤 끝까지 마저 정발판이 나와주려나요.


-------------------------------------------------------------------------------------------------------------------------------------

내 동생이 최선을 다해 웅변조로, 우리 부족들이 간절히 기다리고 있을 구절들을 말하기 시작했다.


"태초에―" 그가 말했다.


"정확하게 152억년전에 빅뱅이 있었고, 우주는…."


하지만 난 쓰는 걸 멈췄다.


"150억년전이라구?"


나는 믿을수 없다는 투로 물었다.


"그렇고 말고." 그가 말했다.


"난 그렇게 계시를 받았지."


"난 네가 계시를 받았는가 아닌가를 물어본게 아니야."


내가 반문했다. (다만 이러지 않는 편이 좋다. 그는 나보다 세 살이나 아래였지만, 그 고리타분한 장로들처럼 난 그가 받은 계시에 대해 의문을 품지 않는다. 다른 사람들도 마찬가지였고, 그렇지 않으면 내세에 어떤 지옥을 보게 될지 모르니까.)


"하지만 넌 150억년동안의 창조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고 한거 아니었어?"


"그래야 하고말고." 내 동생이 말했다.


"그게 실제로 걸린 시간이니까. 내가 여기에 모든 것을 담고 있어."


그는 자기 이마를 가리켰다.


"그리고 그건 가장 높은 권위를 가지지."


바로 그때 나는 철필을 내려놓고 물었다.


"너 요즘 파피루스 값이 얼마나 하는지는 아냐?"


"뭐라고?"


(나는 그가 진짜로 계시를 받았을거라 믿고 싶다. 하지만 또한 나는 종종 그런 계시들께서 파피루스 가격처럼 우리 하계의 하찮은 문제들은 고려해주시지 않는다는걸 지적해야 한다.) 그리고 내가 말했다.


"네가 100만년동안의 사건들을 파피루스 두루말이 하나마다 쓸 수 있다고 해보자. 그건 니가 1만5천개의 두루말이를 채워야 한다는 뜻이야. 넌 그것들을 채울만큼 많은 말을 해야만 하고, 네가 생각해봐도 네 목은 금방 쉬어버릴텐데? 나도 그것들을 채우기 위해 많은 것을 써야 해서, 내 손가락은 떨어져 나갈테고. 그리고 우리가 그만한 파피루스 전부를 살만한 돈이 있고, 네게는 목소리와 내게는 체력이 있다고 쳐. 근데 그걸 누가 베끼는데? 출판하려면 최소 1백부는 확실히 내야 하는데, 그게 안되면 어디서 인세를 받을거야?"


잠시 생각에 잠겼던 내 동생이 말하길,


"형은 내가 분량을 줄여야한다는 거야?"


"팍팍 줄여야 해." 내가 대답했다.


"사람들이 그걸 접하기를 원한다면 말이야."


"1백년은 어때?" 그가 말했다.


"6일로 해버리자."


내가 정정하니, 그가 놀라며 말했다.


"천지창조를 6일로 쑤셔 넣을 순 없어!"


또 내가 대답했다.


"그게 내가 가진 파피루스 전부라고. 이 사실에 대해서 넌 어떻게 생각하는데?"


"아, 좋아좋아…"


그는 이렇게 말하고, 다시 설명하기 시작했다.



"그러니까, 태초에…그런데 꼭 6일이여야 되는거야, 아론 형?"


내가 단호하게 말했다.


"6일이다, 모세."

-------------------------------------------------------------------------------------------------------------------------------------


SF작가 아이작 아시모프 씨의 단편 '원래는'(How it happend)였습니다. 윗짤의 리쿠도 코우시 씨의 작품 '홀리 브라우니'도 신화와 역사 속에 숨겨진 뜻밖의 유쾌한 뒷이야기를 그려내는 성격이 비슷하여 재미있게 보고 있었지만, 이쪽은 위에 말씀드린대로 정발이 끊겨 아쉬웠어요.

수천년전의 파피루스 가격에 대해 잠시 상상해보며, 오늘도 모든 분들에게 포스가 함께 하시기를.

덧글

  • 듀란달 2013/11/08 11:14 # 답글

    역시 세상은 예산이 지배하는 법이군요. 모세가 좀 더 부자였더라면!
  • 나이브스 2013/11/08 11:33 # 답글

    근데 저 만화 표지는 대체...
  • RuBisCO 2013/11/08 14:04 # 답글

    아하! 그렇구나!
  • 격화 2013/11/08 14:37 # 답글

    이미 읽어본 단편이지만 이상과 현실의 차이를 그대로 보여주는 센스가 참...

    과연 아이작옹!
  • 수저의 멜로디 2013/11/08 16:48 # 답글

    근데 정작 천지창조 내용은 파피루스 1~2장으로 해결된다는게 의미심장.
    모세가 더 수전노설!!
  • Merkyzedek 2013/11/08 17:53 # 답글

    3권이 끝이 아니었군요. 4.5.6은 원판으로 봐야할듯요.
  • 제6천마왕 2013/11/08 22:20 # 답글

    아론과 모세에서 GG입니다.(먼산)
  • 듀라한 2013/11/08 23:45 # 답글

    신 : 내가 시간과 예산만 충분했더라도 잉간들 이렇게 안 만들었는데....
  • eigen 2013/11/10 13:22 # 답글

    나는 우주 탄생부터 지금까지의 모든 것을 계시로 받았다. 하지만 가지고있는 파피루스가 너무 적어 미처 다 적을 수 없다.
  • 포스21 2013/11/10 18:06 # 답글

    크크 당시시대를 감안하면 절대 싼값은 아니었겠죠. 하다못해 한석봉도 종이가 부족해 모래에다 글을쓰곤 했다는 일화가 있잖습니까? ^^
댓글 입력 영역


고독


웃어라,
세상이 너와 함께 웃을
것이다,

울어라,
너 혼자만 울게 되리라,

낡고 슬픈 이 땅에선
환희는 빌려야만 하고,

고통은 그 자체만으로도
가득하니까.

노래하라,
언덕들이 응답하리라

탄식하라,
허공에 흩어지고 말리라

메아리들은 즐거운
소리에 춤을 추지만

너의 근심은 외면하리라.



기뻐하라,
사람들이 너를 찾으리라

슬퍼하라,
그들은 너를 떠날 것이다.

사람들은 너의 즐거움을
원하지만

너의 고통은 필요로 하지
않는다.

즐거워하라,
그러면 친구들이 늘어날
것이다.

슬퍼하라,
그러면 그들을 다 잃고
말 것이다.

네가 주는 달콤한 술은
아무도 거절하지 않지만

인생을 한탄할 때는
너 홀로 술을 마시게 될
것이다.



축제를 열라,
그럼 너의 집은 사람들로
넘쳐나리라

굶주리라,
세상이 너를 외면할 것이다.

성공하여 베풀라,
그것이 너의 삶을
도와주리라.

하지만 아무도 죽음은 막지 못한다.

즐거움의 방들엔
여유가 있어
길고 화려한 행렬을
들일 수 있다.

하지만 좁은 고통의
통로를 지날 때는

우리 모두는 한 줄로
지나갈 수 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