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반게리온 강철의 걸프렌드2nd - 레이 편 게임의 추억

10년만에 돌아온 그녀는 명랑쾌활 다이너마이트 뷰티가 되었습니다…

[막장中의 상막장, 에반게리온 강철의 걸프렌드2nd - 아스카 편]에 이어서 레이 시나리오입니다.

10년전 그 위세가 하늘을 넘어 우주를 넘어 차원까지 찌르던 에반게리온에 대한 작품 설명이야 필요가 없을 정도입니다.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던 든든한 대들보 중 하나가 바로 히로인 아야나미 레이의 존재였지요.

물건너서 미미하게 내려오던 쿨뷰티의 전형을 확립시킨 캐릭터 자체만으로도 엄청난 인기를 불러모으며 이후 수많은 아류를 낳았고, 말없고 조용한 타입의 소녀를 정의할 때 '레이型'이란 말까지 나왔으니 오죽하랴. 목소리를 맡으신 하야시바라 메구미 씨도 인터뷰에서「내 인생의 전환점이 되준, 너무나 소중한 배역」이란 말을 하셨었더라지요. 그후, 시간이 흘러서…

어드벤처 게임의 속편에서 소녀는, 유이 클론이라던가 하는 설정은 LCL용액 너머로 다 녹여버리고 활기충천 동안의 섹시 다이너마이트(공식 설정)가 되어 돌아왔습니다. 그럼 제목대로의 이미지들 큐-


TV판 최종화의 그 장면. 레이, 전학 첫날 빵을 물고 달리다.


레이, 신지와 충돌해 아낌없이(?) 보여주다. 이후 '팬티엿보기악마'라고 외친다.


레이, 체육시간에 신지에게 '좀더 대범해지라'고 말해주다.


레이, 연구소로 가는 길을 신지에게 안내하라고 강요하다.


레이, 만원전철 안에서 신지에게 너무 붙지 말라고 구박하다.


레이, 신지에게 플러그슈츠가 어울리단 말을 듣고 기뻐하다.


레이, 연구소를 둘러보려다가 그냥 신지 옆에 앉아버리다.

「신지 옆이 좋아.」


레이, 초호기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다.


레이, 돌아가는 길에 신지를 유혹하다.

「나도 밤엔 혼자니까 같이 놀지 않을래? 언젠가….」


레이, 지하철 안에서 아스카와 부딪친다. 신지는 '치유계'란다.


레이, '신지에게 관심있냐'는 아스카의 질문에 빨개지다.


레이, 체육시간의 바스트 대결에서 아스카를 압도하다.

「하늘이 내려주신 재능인걸.」


동굴탐험 도중. 레이, '아스카는 그냥 친구'라는 신지의 말에 기뻐하다.


레이, 엘리베이터가 흔들리자 신지를 끌어안다. 신지 오른손 주목.


레이, 동굴 안의 지하수를 신지와 함께 마시다. 이후 신지만 배탈난다….


그냥 찍었다. 신지 이 씨박새키!


레이, 신지와 카오루의 연주를 보러오다. 슬슬 눈에 뭐 씌이기 시작.


레이, 음악회 도중 망상에 빠지다.

「만약, 저 차림으로 안아준다면, 온몸의 모공이 열려, 체액이 날아가버릴지도…….」

매우 심각하다.


레이, 공연이 끝난 후 신지에게 꽃다발을 건네주며 그대로 끌어안다. 냄새 패치였다.


레이, 신지와 함께 바닷가로 놀러가다. 너무 좋아하다가….


레이, 그만 물에 빠져서 옷을 말리다.

수영복이 아닙니다.

결전 직전의 대기시간. 레이, 신지에게 '너무 둔감하다'고 지적하다.


레이, 잠깐의 휴식시간에 신지와 공원으로 나오다. 좋아한다고 고백한다.


결전 시작. 에바와 사도들의 치열한 격투 장면. (니미…)


승리 후의 축제. 레이, 신지를 끌어내어 함께 춤추다. BGM은 원작 9화「순간,마음을 합쳐.」의 그 음악.


떠나기 전날 밤. 레이, 신지에게 고백받다. 기뻐하며 함께 달려간다.


레이, '바다가 보고 싶다'며 초호기 있는 곳으로 오다.

「이 순간…꿈만 같아. 둘만이 될 수 있는곳에 가고 싶어.」


레이와 신지, 그대로 초호기를 무단탑승해서 바닷가로 향한다.

진짜 미쳤다.


레이, 모래사장에서 신지와 나란히 눕다.

하지만 신지는 아스카의 이별선언으로 착잡하다.


레이, 신지에게 입술을 포개오다.

「내가, 위로해줄께.」


엔딩, 10년 후.


10년만의 에바 파일럿 동창회가 열렸다. 마중 나온 토우지.

그리고 신지와 함께 나오는 사람은-


레이, 신지의 아이를 낳았다.



한때, 공식 일러스트로 이 아가씨의 웃는 얼굴 한장이라도 나오면 화제가 되었든 시절이 아득하게 느껴지는군요.(엣취) 모든 분들에게 포스가 함께 하시기를.

핑백

  • 玄武 서식지 2호 : 에바 파 2009-12-14 00:38:57 #

    ... 찌질하더니만 한 루프 돌더니 성숙해졌음 B :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 이제 슈로대에서 '열혈' '근성' 줄 일만 남음 A : 내 맘속의 에바 완결은 강철의 걸프렌드 2nd이기 때문에 굉장히 맘에 듬 B : 하지만 Q에서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척 하면서 갑자기 신지가 '아 시발 쿰 또 천장이 낯서네' 하면서 벌떡 일어 ... more

덧글

  • 불신론자 2007/11/30 22:53 # 답글

    ...신지 시박x끼(...)
  • 월광토끼 2007/11/30 22:57 # 답글

    오, 오오 세상에. Good Gods
  • X칼리버 2007/11/30 23:29 # 답글

    진짜 하야시바라 메구미씨의 밝은 레이 연기 최고였; 랄까 원래 메구미씨는 그런 캐릭터도 잘하시지만 말입니다...
  • 다스베이더 2007/11/30 23:42 # 답글

    우소다아아아아아!!!
  • 나이브스 2007/11/30 23:54 # 답글

    저럴수가!
  • 半分の月 2007/11/30 23:59 # 답글

    ... 행복한 엔딩이군요~
  • cdcd_^ 2007/12/01 00:02 # 삭제 답글

    막 가스미 훈훈해지네.(...
  • 比良坂初音 2007/12/01 01:04 # 답글

    .....토우지 얼굴이 완전 훈남이 됐(......)
  • 산왕 2007/12/01 01:16 # 답글

    이거 사서 해보고싶은데 구할 방법이 없더군요; 저에게 파실 생각은 없습니까??
  • kykisk 2007/12/01 02:04 # 답글

    처음봤을땐 너무 적응이안됐었습니다..;
  • 이세리나 2007/12/01 03:20 # 답글

    ......이..이런 말도안...
  • 텍사스 2007/12/01 03:21 # 답글

    아나........완전 맘에 드는 엔딩이네요.........
  • 무희 2007/12/01 07:22 # 답글

    산왕님//아직 못본 엔딩이나 CG가 조금 많아서요.
  • 아자토스 2007/12/01 09:40 # 삭제 답글

    cg가 적응이 안되;;;

  • John 2007/12/01 09:59 # 답글

    원래 레이는 웃는 장면 하나가 참 귀중하다고 생각될 정도인데, 너무 남발하니 좀 그런 느낌이 사라진 듯 해서 아쉽네요. 뭐, 나름대로 좋긴 합니다만...
  • 워커 2007/12/01 12:30 # 답글

    이 신지 개객기..
  • SHUK 2007/12/01 13:51 # 답글

    안녕하세요? 밸리에서 들어왔...습니다만...이거 상당한데요...강철의 걸프랜드 1만 해도 이렇지 않았는데...우와...-_-;;
  • 소우주11 2007/12/01 17:17 # 답글

    정말 막장이다....
  • tarepapa 2007/12/01 20:42 # 답글

    ...하여튼 원작은 저 하늘 멀리...
  • 젠카 2007/12/01 20:44 # 답글

    뭔가 남성들의 판타지를 충실히 표현했다는 느낌이...
  • 까초니 2007/12/01 21:44 # 답글

    결전 시작. 에바와 사도들의 치열한 격투 장면. (니미…).................
    그러나 엔딩을 보고 참 훈훈해지는군요....
  • ♨熱血♨ 2007/12/02 02:32 # 답글

    겐도는 얼굴을 붉혔다
    *.*
  • 열혈 2007/12/02 13:01 # 답글

    그... 근친?
  • 음모 2007/12/02 17:11 # 삭제 답글

    사도하고싸우는 초호기....
    헤드락이뭐냐?..
  • milly564 2007/12/02 20:50 # 답글

    연애 시뮬레이션 게임이 에반게리온으로 잘 못 나온게 아닐까요[..]

  • 코노에 2007/12/02 20:52 # 답글

    저놈의 에반게리온은 언제까지 우려먹을 생각인지. 신세기 사골게리온.
  • 시대유감 2007/12/02 21:06 # 답글

    아스카 루트에서는 레이랑 연인으로 발전하지 않지만, 레이 루트에선 아스카가 여전히 신지를 좋아하고 있군요. 저야 뭐 아스카 외엔 아웃오브 안중이라 아스카 깨고 깨끗이 언인스톨했지만... 이렇게 보고 있으니 그 압박 인터페이스에도 불구하고 다시 한번 잡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뭉클뭉클 피어납니다.
  • lchocobo 2007/12/06 12:42 # 답글

    별로 에바를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건 에반게리온이 아닙니다. (...)
  • 깐밤 2007/12/09 11:06 # 답글

    으아아아아 저거 누군가요?(...) 제가 어릴 떄 본 작품 XX게리온에 나오는 쿨뷰티랑 비슷하게 생긴것 같긴한데(...) 그러고 보니 이름도 비슷한게 참 우연이 겹치는군요(...)
  • 블랙 2007/12/09 14:17 # 답글

    코믹스에서는 긴생머리 모습으로 나오기도 하죠.
  • 풍신 2007/12/09 14:41 # 답글

    뭐...개인적으론 원래 TV판도 좋아하지만 TV 마지막의 페럴렐 월드는 충격먹을 만큼 흥미롭게 봤기 때문에, 그쪽 계통의 평행세계라고 치면 위화감은 생기지 않더군요.(다만 그 옛날의 에바란 작품의 분위기와 지금의 에바의 차이는 OTL...)
  • 나인볼 2007/12/11 21:48 # 답글

    이건 뭐... 막장을 넘어서 --;
  • 손님 2008/04/14 15:29 # 삭제 답글

    잘보고가요
  • 지나가던나그네1 2009/03/13 11:46 # 삭제 답글

    이..이건... 레이가 아니야~!!! 으아앙아아!!!
  • 우왕 2009/03/17 00:34 # 삭제 답글

    무려 헤드락 ㅋㅋㅋㅋㅋㅋㅋ
  • asdf 2009/11/29 23:13 # 삭제 답글

    좋지 않습니까
  • 쵸인 2010/05/27 12:48 # 답글

    레이가 웃는게 많인 나온다니.
    그냥 좋네요. ㅠㅠ
  • ㅇㅇ 2021/02/24 04:31 # 삭제 답글

    신지의 환상이 컨셉이었을거라 봐요. 딱봐도..
  • ㅇㅇ 2021/02/24 04:33 # 삭제

    강철의 걸프랜드: 신지의 판타지
  • ㅇㅇ 2022/07/30 12:59 # 삭제 답글

    아야나미를 돌려줘!!!
댓글 입력 영역


고독


웃어라,
세상이 너와 함께 웃을
것이다,

울어라,
너 혼자만 울게 되리라,

낡고 슬픈 이 땅에선
환희는 빌려야만 하고,

고통은 그 자체만으로도
가득하니까.

노래하라,
언덕들이 응답하리라

탄식하라,
허공에 흩어지고 말리라

메아리들은 즐거운
소리에 춤을 추지만

너의 근심은 외면하리라.



기뻐하라,
사람들이 너를 찾으리라

슬퍼하라,
그들은 너를 떠날 것이다.

사람들은 너의 즐거움을
원하지만

너의 고통은 필요로 하지
않는다.

즐거워하라,
그러면 친구들이 늘어날
것이다.

슬퍼하라,
그러면 그들을 다 잃고
말 것이다.

네가 주는 달콤한 술은
아무도 거절하지 않지만

인생을 한탄할 때는
너 홀로 술을 마시게 될
것이다.



축제를 열라,
그럼 너의 집은 사람들로
넘쳐나리라

굶주리라,
세상이 너를 외면할 것이다.

성공하여 베풀라,
그것이 너의 삶을
도와주리라.

하지만 아무도 죽음은 막지 못한다.

즐거움의 방들엔
여유가 있어
길고 화려한 행렬을
들일 수 있다.

하지만 좁은 고통의
통로를 지날 때는

우리 모두는 한 줄로
지나갈 수 밖에 없다.